증평군, 소하천 정비사업로 재해 예방
증평군, 소하천 정비사업로 재해 예방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0.02.16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긴모랭이천·석현천·입장천 등 3곳 대상 추진
올해 정비에 나서는 증평읍 미암리 긴모랭이천
올해 정비에 나서는 증평읍 미암리 긴모랭이천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증평군이 태풍, 집중호우 등 자연재난에 대비하기 위해 소하천 정비에 나섰다.

소하천 정비는 하천에 호안블록을 쌓아 제방유실을 막고 퇴적토를 준설하는 등 하폭·여유고가 부족한 소하천의 통수단면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이번 정비는 증평읍 미암리 긴모랭이천, 용강리 석현천과 도안면 송정리 입장천 3곳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올해 안에 모두 마무리할 예정이다.

증평군은 지난 2018년부터 32억원을 들여 이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올해는 증평읍 미암리 일원 1.2km 구간을 대상으로 한다.

지난해 설계를 마친 석현 소하천 정비사업은 관련 부서 협의 등 인허가 절차를 밟으며 상반기 착공을 앞두고 있다.

이어 내년 말까지 40억원을 들여 증평읍 용강리 일원 2.1km 구간을 정비한다.

용강리 석현천
용강리 석현천

이와 함께 올해 처음 도안면 송정리 입장천정비사업을 시작, 2023년까지 사업을 마무리 한다. 이 사업에는 1.4km구간 정비에 60억원을 투입하며, 지난달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했다.

오는 5월에는 이에 대한 주민 의견을 적극 반영하기 위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증평군 관계자는 "소하천 정비사업을 통해 주민들이 태풍, 집중호우 등으로부터 지역주민의 안전확보와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