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신·증설 투자기업 인센티브 지원 확대
충주시, 신·증설 투자기업 인센티브 지원 확대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2.17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지방투자기업에 대한'투자촉진보조금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 12일 투자촉진보조금 세부 지원기준을 수립해 산업단지 입주기업 외에 지구단위계획 등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한 개별입지 공장에도 해당 보조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대상 범위를 확대했다.

또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자체 지원 비율을 상향 조정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 중이다.

시는 그동안 지역 내 무분별한 난개발을 방지하기 위해 산업단지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설비 투자지원을 검토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는 제조업 경기침체와 더불어 최근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내 경기가 급격히 위축돼 이를 타개할 방법으로 투자기업의 지원 범위를 확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투자기업 지원 확대가 지역 내 기업의 신·증설 유도를 통해 일자리 창출과 내수경제 부흥 등 급격히 냉각된 지역경제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충주시는 지난해 현대엘리베이터를 비롯해 57개 기업, 1조7천895억 원의 투자유치 성과를 달성하는 등 중부내륙권 신산업도시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