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 72기 사관생도 입학식 거행
공사, 72기 사관생도 입학식 거행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2.17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주 간 기초군사훈련 수료한 200명
7일 공군사관학교에서 진행된 72기 사관생도 입학식에서 신입생도들이 입학 신고를 하고 있다.
7일 공군사관학교에서 진행된 72기 사관생도 입학식에서 신입생도들이 입학 신고를 하고 있다.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공군사관학교는 17일 성무연병장에서 72기 사관생도 200명의 입학식을 거행했다.

이날 입학한 사관생도들은 1월 18일부터 4주 간 진행된 기초군사훈련을 수료한 남자 180명, 여자 20명의 신입생도들로서 아제르바이잔, 이라크 등 7개국 7개국의 수탁생도가 포함돼 있다.

공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외부 인사 초청없이 자체 행사로 입학식을 진행했다.

특히 신입생도 가족을 포함한 최소한 인원의 방문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입영시 체온측정, 열화상 카메라 설치, 군 의료인력 활용 문진 시행, 마스크 배부 등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실시했다.

신입생도 가운데 현역 공군 대령인 아버지의 뒤를 이어 공군 장교의 길을 선택한 이종욱·전희동 생도, 공사를 졸업했거나 재학 중인 형제를 따라 공사를 입학한 김도영·박문호·김민수·최우석 생도 등 수많은 보라매 가족, 형제가 탄생해 눈길을 끌었다.

해외 국적 포기자로는 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대한민국 장교의 길을 선택한 김승겸 생도, 뉴질랜드 국적을 포기하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병역의 길을 걷는 황윤재 생도가 주목을 받았다.

아제르바이잔의 가라만일 아민 생도, 이라크의 모하메드 아민 생도가 각국 최초 수탁생도로 공사에 입학하게 됨에 따라 공사에서는 총 11개국, 26명의 외국군 사관생도가 수탁교육을 받게 됐다.

박인호 공사 교장은 "4주 간의 힘든 훈련과 역경을 이겨내고 당당히 이 자리에 서 있는 72기 사관생도들에게 진심 어린 축하를 보낸다"며 "앞으로도 패기와 열정을 바탕으로 4년 간의 배움에 임하고, 최고의 정예 공군 장교가 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