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삼승면 노인복지대학 한글교실 열정 가득
보은 삼승면 노인복지대학 한글교실 열정 가득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0.02.18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보은 삼승면 노인복지대학 한글교실이 학생들의 한글공부 열정으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어르신들이 대학이 종강했음에도 불구하고 매주 주민자치센터를 방문해 한글공부에 열을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담당 한글 교사도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하는 마음으로 계속해서 지도하고 있다.

한 어르신은 "한글 공부가 너무 재미있고 진작 배웠으면 시인이 됐을 것"이라며 "아무것도 모르는 우리를 가르쳐 주시는 선생님과 공부를 할 수 있게 도와주신 면사무소 담당자에게 고맙다"고 마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