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축산기술연구소, 한우 송아지 친자감정 분석 역점
충남도 축산기술연구소, 한우 송아지 친자감정 분석 역점
  • 최현구 기자
  • 승인 2020.02.1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축산연구소(소장 신용욱)는 한우농가 소득증대 및 한우 개량을 위한 '송아지 친자감정 사업'을 올해도 계속 추진한다.

친자감정 분석은 한우개량을 위한 가장 기초적이고 과학적인 혈통확인 방법이다.

송아지와 어미 소의 모근 또는 혈액 DNA를 추출·분석해 유전자 동일성 양상 분석을 통해 친자 유무를 판정한다.

검사 기간은 3일, 최종 확인까지는 5일가량 걸리며 비용은 무료이다.

축산연구소는 당초 올해 2천두 가량 친자확인을 계획했지만 농가의 많은 관심으로 벌써 25%인 500두가량 분석 의뢰된 상태다.

축산연구소 관계자는 "도내 송아지 친자감정으로 한우 개량 작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검사 물량이 조기에 소진되더라도 예산을 추가로 확보,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축산연구소는 향후 친자감정에 대한 인식을 확립하고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교육·홍보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