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선거구 단수 공천에 일부 당원들 반발
충주선거구 단수 공천에 일부 당원들 반발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2.18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15총선을 앞두고 충주선거구에 김경욱 예비후보를 단수공천하자 일부 지역 당원들이 반발하고 있다.

일부 당원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18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원과 민주 시민들은 민주적 경선이 관철될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소수의 입김으로 결정한 김경욱 예비후보 단수 공천은 인정할 수 없다"며 "당은 당 소속 예비후보 전원에게 민주적 경선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당은 충주선거구 후보를 관행적으로 전략 공천했는데 그동안 모든 선거에서 (민주당이)패배한 것은 이 때문"이라면서 "충주 민주당을 망친 것은 중앙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맹정섭 예비후보도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단수 공천 결정은 정부와 충북도 기관장의 지원으로 이뤄진 사천"이라고 비난하면서 "양심이 있다면 김경욱 예비후보는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그는 "저를 제 2의 이해찬으로 만들고 싶지 않다면 김경욱 예비후보를 즉시 사퇴시키고 민주후보 경선을 실시해달라"며 "최소한 경선이라는 민주적 절차와 과정을 통해 후보가 결정되고 이 길만이 우리 충주민주당이 지난 18년의 암흑에서 벗어나는 전환점"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김경욱, 맹정섭, 박영태, 박지우 예비후보 4명의 충주선거구 예비후보들에 대한 면접과 현지실사, 여론조사를 거쳐 지난 15일 김경욱 예비후보를 경선없이 단수 공천키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