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선대위 내일 출범…지역별 선대위원장 선정
민주당 선대위 내일 출범…지역별 선대위원장 선정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2.18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당인사·영입인재 출마 지역구 가닥

[특별취재팀] 더불어민주당이 20일 4·15 총선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한다.

18일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20일 선대위가 발족할 예정이다.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선대위의 좌장 격인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투톱' 체제로 총선을 진두지휘한다.

이 대표는 공천과 선거전략 등을 담당하고, 이 전 총리가 자신이 출마하는 서울 종로를 비롯한 수도권과 핵심 승부처를 돌며 지원 유세를 하는 식으로 '역할 분담'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전국 각 지역별로 선대위원장도 선임해 공략할 계획이지만 충청권은 선대위원장이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민주당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접촉해 충청권 선대위원장을 맡아 줄 것을 요청했지만 대답을 얻지 못하는 등 미련을 갖고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온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공천 시스템을 잘 갖추고 있다. 선대위를 발족할 것"이라며 "비례대표가 줄어 세칙을 만들어 (공천을) 진행할 것이다. 경선은 빠르면 24, 25일부터 시작해 3월 15일까지 마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정춘숙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민주당은 지역구별로 내보낼 선수를 확정하기 위해 공천 작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입당인사, 영입인재들의 출마 지역구도 속속 가닥이 잡히는 분위기다.

세종은 홍성국 전 미래에셋대우 대표, 대전 대덕은 박성준 전 JTBC 아나운서팀장이 갈 수 있다는 전망이다.

다른 입당인사와 영입인재를 투입할 전략지역 추가 지정 가능성도 있다.

당 관계자는 "공관위가 전략지역 선정 요청을 추가로 할 가능성이 있다"며 "추가공모가 현재 진행 중이지만 3차 공모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