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동계체전 첫째 날…충북, 피겨 기대주 전병규가 쇼트 1위
전국동계체전 첫째 날…충북, 피겨 기대주 전병규가 쇼트 1위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0.02.1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부터 본격 메달사냥
윤현우 충북도체육회장이 18일 강원도 평창을 찾아 전국 동계체전에 출전하는 충북선수단을 격려했다. /충북도체육회 제공
윤현우 충북도체육회장이 18일 강원도 평창을 찾아 전국 동계체전에 출전하는 충북선수단을 격려했다. /충북도체육회 제공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첫째 날인 18일 피겨 기대주 전병규가 쇼트 1위에 오르며 금메달 획득 전망을 높였다.

이날 경기도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남자 대학부 피겨 쇼트 결승전에서 전병규는 21.68점을 획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전병규는 다음날 열리는 프리 경기 결승에서 제 기량을 발휘한다면 금메달 획득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강원도 휘닉스평창 경기장에서 열린 스노보드 평행대회전에 출전한 이수진과 이재건, 김승환, 서경, 김규원은 아쉽게 순위권에 들지 못했다.

경기도 성남시 탄천종합운동장 빙상장에서 열린 빙상 쇼트트랙 1천500m에 출전한 홍승완·이지훈(남자 초등부), 이제겸·민경현(남자 중등부), 이지원(여자 초등부)도 8강전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첫날 고전한 충북은 대회 2일차인 19일 다수의 메달소식을 전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서경은 자신의 주 종목인 하프파이프에서 스노보드 첫 메달 사냥에 나서고 남자 초등부 스피드스케이팅 500m 결승에 출전하는 김재영도 메달을 목에 걸 것으로 보인다. 또 남자 초등부 매스스타트에 출전하는 김정우에게도 기대를 걸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