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2020년 드림스타트 심리·언어치료 지원 추진
충주시, 2020년 드림스타트 심리·언어치료 지원 추진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2.20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는 푸른꿈청소년상담원 외 9개 소와 드림스타트 심리 및 언어치료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20일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드림스타트 심리·언어치료지원사업'은 지역 아동들에게 심리검사를 비롯해 개별 상담 및 놀이, 미술, 음악, 언어치료를 무료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심리상담 전문가의 부모 상담도 진행해 자녀 양육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아동 심리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부모와 자녀 간의 관계를 개선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관련학과 전공 및 자격증 소지, 상담실 설치, 가정방문 가능 여부 등을 기준으로 심사를 거쳐 가나발달센터와 마음나눔 심리자문센터, 충북아동가족상담센터, 푸른꿈청소년상담원, 행복가정교육연구소, 청소년협동조합, 해피웰페어센터, 행복공감발달심리센터, 마음숲, 거북이운동언어심리센터 등 수행기관 10개 소를 선정했다.

사업 대상자는 이달부터 12월까지 드림스타트에 등록된 정서 및 사회성, 인지발달 장애, 성폭력, 학대 피해 아동과 부모 등이다.

시는 20일부터 ▶아동 연계기관 별 사전검사 ▶아동 및 가족 심리상담 및 치료 ▶ADHD 상담 및 치료, 부모 멘토링 ▶언어치료 등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편, 드림스타트사업은 충주시 거주 만 0~12세 취약계층 아동 (기초생활수급권자, 차상위, 한부모가정)을 대상으로 공평한 양육여건과 출발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신체·건강, 인지·언어, 정서·행동 분야의 맞춤형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