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서 충북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1보)
증평서 충북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1보)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0.02.21 08: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 부대 군인, 대구서 신천지 여자친구 만나

[중부매일 임시취재팀 송창희 기자] 증평에서 충북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1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모 부대 군인 A씨가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여 검사를 의뢰한 결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휴가 중 대구에서 신천지 여자친구를 만났으며, 코로나19 의심증세가 있자 자가격리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날 새벽 국군수도통합병원으로 이송 됐으며, 충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확진자 발생에 따른 대책과 향후 조치 등을 설명할 예정이며, 증평군도 비상 대응체제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우 2020-02-21 10:04:17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송창희 기자님
존경합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