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 입학식에 코로나19 확진 가족 참석… 생도 격리 조치
공사 입학식에 코로나19 확진 가족 참석… 생도 격리 조치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0.02.21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공군사관학교에서 진행된 72기 사관생도 입학식에서 선배 생도들이 신입생도들의 입학을 축하하며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17일 공군사관학교에서 진행된 72기 사관생도 입학식 모습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임시취재반 안성수] 최근 열린 공군사관학교 입학식에 참석한 생도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21일 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7일 열린 공사 제72기 생도 입학식에 참석한 생도의 부모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자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가족들은 경북에서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공사는 이날 전 생도들에게 생활관 복귀를 지시하고 사람 간 접촉과 생활관 밖 이동을 자제해 줄 것을 공지했다.

공사는 현재 확진자 가족인 생도를 격리하고, 해당 생도가 있는 생활관을 통제했다.

앞서 국방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외부 인사 초청은 불허하고 신입생도 가족을 포함한 최소 인원만 참관을 허용했다.

입학식 당일에는 참석자 체온을 측정하고, 열화상 카메라도 설치하는 등 방역 조치를 시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