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156명… 충청권도 2명 감염
코로나19 확진자 156명… 충청권도 2명 감염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0.02.21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새 52명 증가…충북·제주 등 전국 확산세

[중부매일 임시취재팀 박재원·안성수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하루만에 무려 52명 늘었다.

코로나 청정지역이었던 충북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본부장 정은경) 21일 오전 9시 현재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오후 4시 104명에서 156명으로 늘었다고 발표했다.

새로 확진된 52명은 충북 1명, 충남 1명, 대구 38명, 서울 3명, 경북 3명, 경남 2명, 경기 1명, 전북 1명, 제주 1명, 광주 1명이다.

충북·충남 확진자는 모두 군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충북 확진자는 증평 육군 모 부대 소속 중대장 A(32)씨로 21일 자정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최근 휴가를 나와 대구 신천지 교회에 다니는 여자친구를 만나고 온 뒤 의심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의 검사를 통해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충남 확진자는 계룡시 계룡대 공군부대에 파견된 중위 B씨로 21일 새벽 확진 판정이 이뤄졌다.

이 둘은 현재 국군 수도병원으로 이송됐고, 질병관리본부는 바로 역학조사를 나설 방침이다. 

다른 지역 신규 확진자 38명도 대구 신천지 교회와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고, 경북 1명은 사망자가 나온 청도 대남병원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2명에 대해서는 감염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이날 9시 기준 감염 의심환자는 총 1만4천660명으로 이중 1천1천953명은 음성으로 나왔고, 나머지 2천707명은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