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코로나19 확진 부부 신상 온라인 대량 유포
청주 코로나19 확진 부부 신상 온라인 대량 유포
  • 신동빈
  • 승인 2020.02.2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명·가족관계·직업·동선 명시… 경찰 수사
최초 유포자 청주시 공무원 추정
충북지방경찰청사 / 중부매일 DB
충북지방경찰청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충북 청주시 30대 부부의 신상정보가 온라인상에서 무분별하게 유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다수의 SNS 계정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부부의 신상정보가 담긴 문서가 게시됐다.

이 문서에는 30대 부부의 실명과 나이, 거주하는 아파트 명이 적혀있다. 또 직접 접촉자인 부모님 이름과 직업, 자녀의 이름까지 노출돼 있다.

해당 문서는 청주시 공무원에 의해 최초 유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관계자는 "최초 유포자를 찾아내기 위해 내사에 착수했다"며 "개인정보가 담겨 있기 때문에 더 이상 유포되지 않도록 조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