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폭주… '코로나 블랙홀'에 빠졌다
확진자 폭주… '코로나 블랙홀'에 빠졌다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2.2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청주 감염 확인… 유통매장·극장가 등 '썰렁'
지난 22일 청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주말 휴일을 맞아 청주 시민들이 외출을 꺼리면서 성안길 등 도심이 한산하기만 하다. / 김용수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충북 청주의 첫 코로나19 확진자 부부 발생 여파로 청주도심은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23일 낮 12시 청주 대표 번화가인 성안길은 주말 분위기가 전혀 나지 않았다. 평소 주말이면 인파로 가득했던 이곳은 주중보다도 못한 사람들이 오가는 등 비교적 썰렁했다. 성안길 내 대형 멀티숍들에서 앞다퉈 틀어놓은 음악소리가 소음으로 들릴 정도였다.

성안길 내 주차장 관리자는 "가뜩이나 경기침체로 성안길 내 유동인구가 줄었는데,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면서 오가는 사람들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며 "상점들이 이 상황을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청주 서부도심 상권도 인적이 드물었다.

현대백회점 충청점은 지하 1층 식품매장에는 사람들이 북적였지만 지상 1~4층 의류매장에는 쇼핑객이 눈에 띄게 줄어 적막할 정도였다. 마스크를 착용한 점원들이 더 많다고 느껴질 수준으로 한산했다.

롯데아웃렛 청주점도 손님이 없어 조용했다. 연인으로 보이는 쇼핑객들이 보였으나 전반적으로 썰렁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한 가족 단위 쇼핑객은 "이렇게 사람이 없는 적은 처음 봤다"며 "아이들을 데리고 온 내가 이상한 게 아닌가 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라고 느껴진다"고 말했다.

주말이면 발디딜틈 없던 극장가들도 충격적이었다.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 및 성안길 내 CGV, 롯데아웃렛 내 롯데시네마는 영화홍보영상만 쉴새없이 돌아갈 뿐 매표소에는 한산했다. 팝콘 등을 파는 매점에도 발길이 뚝 끊겼다.

청주 확진자가 다녀간 청주 육거리종합시장도 평소보다 손님이 줄었다.

대형마트 의무휴업으로 손님 유입을 기대했지만 확진자 방문 직격탄을 맞은 모양새다. 밀폐 장소가 아니지만 찜찜한 마음에 손님들이 외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상당로 등 청주 주요 도로도 한산했다. 평소 길게 늘어섰던 신호등 대기 차량들도 보이지 않았다.

유원지도 인적이 뜸했다.

미세먼지 '좋음'과 포근한 날씨로 상당산성과 옛 대통령 별장 청남대 등 청주권 주요 유원지도 나들이객들이 모일 것으로 예상했지만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코로나19 확산 공포로 사람들이 바깥 활동을 자제하면서 아파트 주차장은 직장인들의 발빠른 귀가로 이른 저녁부터 때아닌 '주차 전쟁'을 치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