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코로나19 대응 '1+1'에서 '2+2'로 변경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코로나19 대응 '1+1'에서 '2+2'로 변경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2.2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는 정부가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높임에 따라 25일 오전 11시 긴급 비상대책위원회를 소집하고 기존의 '1+1 정책'을 '2+2 정책'으로 변경, 시행키로 했다.

'2+2 정책'은 2주간 개강을 연기하고 2주간 온라인으로 수업을 진행한다는 뜻이다.

기존 1주간 개강연기 결정에서 이처럼 기간을 더 연장한 이유는 지역사회 감염병 전국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정책 변화에 따른 즉시 대응 차원이다.

한편,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는 24일부터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 들을 기숙사에 격리하고 있으며 자원한 직원들도 함께 격리돼 이 학생들의 생활을 돕고 있다.

또 지역민 개방시설인 중원도서관과 교내 전산실도 25일부터 2주간 휴관하는 등 감염병 지역사회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