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때문에 신탄진 5일장, 250년 만에 첫 폐쇄
코로나19 때문에 신탄진 5일장, 250년 만에 첫 폐쇄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2.27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첫 확진자 판명···2월28일·3월3일 휴장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첫 코로나19 확진 주민이 나온 대전 대덕구가 신탄진 5일장을 임시 휴장한다고 27일 밝혔다.

조선 영조 때부터 3일과 8일에 장이 서 250년 전통을 자랑하는 신탄진 5일장이 휴장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조치는 5일장 특성상 전국에 있는 상인들이 몰릴 수 밖에 없고, 확진자 발생으로 인한 주민 불안감이 가중된데 따른 것이다. 구는 5일장 상인회와 협의해 휴장 결정을 했다.

앞서 전날 대덕구 오정동에 거주하는 39세 여성이 대전 6번째 확진자로 판정됐다. 이 확진자는 도시철도1호선 월평역에 근무하는 역무원이다.

박정현 구청장은"더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지 않도록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엄중한 위기상황인 만큼 주민들도 개인위생 실천 등의 예방수칙을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