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역 신천지 신도 7천845명
충북지역 신천지 신도 7천845명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2.27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코로나19 증상 유무 전수조사
충북의 첫 코로나19 확진자의 감염 경로가 신천지 대구교회와 연관 있는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충북도가 도내 신천지교회 시설을 폐쇄 조치하기로 했다. 청주시 상당구에 있는 신천지 포교센터가 안내문을 내걸고 임시 폐쇄했다. / 김용수
충북의 첫 코로나19 확진자의 감염 경로가 신천지 대구교회와 연관 있는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충북도가 도내 신천지교회 시설을 폐쇄 조치하기로 했다. 청주시 상당구에 있는 신천지 포교센터가 안내문을 내걸고 임시 폐쇄했다. / 김용수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내 신천지 교회 신도 수가 7천845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는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이 같은 정보가 담긴 통계 자료를 넘겨받았다.

자료에는 신도 이름과 생년월일, 연락처 등이 담겨 있다

도는 신천지 신도 모니터링 전담 공무원을 지정하고 일선 시·군보건소와 함께 신도별 대구 방문 여부와 코로나19 증상 유무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무증상자는 1일 2회 전화를 통해 14일간 증상 여무를 추적·관리하고 유증상자에 대해서는 즉시 자가격리 조치하는 한편 자택을 찾아 검체 채취 후 진단검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도내 신천지 관련 시설은 청주 8곳(교회 1곳·부속기관 7곳), 충주 17곳(교회 2곳·부속기관 16곳), 제천 9곳(교회 1곳·부속기관 8곳), 음성 4곳(부속기관) 등 모두 38곳이다.

도는 신천지 시설 38개소의 시설폐쇄와 지역보건소 및 방역업체를 통한 방역을 실시했으며 시·군의 협조를 얻어 도내 신천지 시설에 대해 매일 2회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도내에서 확인된 신천지 교회 관련 관리 인원은 총 12명(청주 4명, 충주 7명, 영동 1명)이다.

자가 격리 중인 이들은 진단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충북도가 산하 전 직원 4천29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직원 1명이 신천지 신도인 것으로 확인됐다.

확인 결과 이 직원은 신천지 청주교회 신도로 최근 대구나 경북을 다녀온 사실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충북도 직원 중 신천지 신도는 아니지만 대구나 경북을 다녀온 적이 있는 직원은 모두 81명으로 조사됐다.

이들 중 일반직 27명, 소방직 36명, 공무직 1명 등 모두 64명은 대구·경북을 다녀온 지 14일이 지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충북도는 이들에게 연가 활용 또는 재택근무를 하도록 조처할 계획이다.

현재 81명 모두 코로나19 관련 이상 증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