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신천지 신도 1만2천335명 전수조사… 유증상자 167명
대전시, 신천지 신도 1만2천335명 전수조사… 유증상자 167명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2.28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화불가 807명 대전지방경찰청에 소재 파악 요청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대전시가 신천지 신도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선 가운데 유증상자 167명이 확인됐다.

28일 시에 따르면 지난 26일 부터 이틀간 전화로 지역 신천지 신도 1만2천355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유증상자는 167명(1.4%) 이었고, 무증상자는 1만1천361명(92%)으로 파악됐다. 통화가 되지 않은 신도는 807명(6.6%)으로 조사됐다. 응답률은 93.4%(1만1천528명)이다.

시는 조사 당시 단순한 기침, 미열, 인후통 등이 있다고 답한 신도들은 모두 유증상자로 분리했고, 1339 통화와 지역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특히 유증상자 167명에 대한 자가 격리 및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5개 자치구 보건소와 검사를 진행, 관리할 방침이다.

무증상자로 확인된 1만1천361명은 자치구에서 29일부터 2주간 능동감시를 하도록 할 계획이다.

통화가 이루어지지 않은 807명은 신천지 측과 함께 추가 조사를 벌이고, 최종적으로 연락이 되지 않는 신도에 대해선 대전지방경찰청에 소재 파악을 요청할 방침이다.

앞으로 시는 신천지와 관련해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신도 이용시설에 대한 현장점검 기동반도 운영하기로 했다.

한편, 시는 전날 오후 늦게 중앙방역대책본부로부터 신천지교육생 명단 2천369명을 추가로 통보받았다. 시는 본청 직원을 투입해 코로나19 증상여부를 파악하고 신천지신도와 동일하게 관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