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시즌 K리그 22개 구단 사령탑은?
2020시즌 K리그 22개 구단 사령탑은?
  • 문영호 기자
  • 승인 2020.03.05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측부터 김남일·설기현·정정용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좌측부터 김남일·설기현·정정용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단체 스포츠에서 감독은 특별하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한 팀당 단 한 명만 존재하기 때문이다.

K리그 감독이라면 이야기가 더 그럴듯해. 대한민국에 단 22명 밖에 없는 직업임을 떠올리면 그 존재감이 더욱 각별하게 느껴진다.

2020시즌 K리그 개막이 코로나19 여파로 잠정 연기됐지만 22개 구단 모두 새 시즌을 준비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그 중심에는 선수단을 하나로 통솔하며 자신의 축구 색깔을 입히는 감독들이 있다.

이번 시즌 K리그1, K리그2 구단 감독들의 면면을 알아본다.

◈ 평균연령 만 48세

22개 구단 감독들의 평균연령은 만 48세로 최고령 부산 조덕제 감독과 전북 모라이스 감독이 나란히 55세, 최연소는 41세 동갑내기의 경남 설기현 감독과 아산 박동혁 감독이다.

이 중 K리그1 감독들의 평균나이가 48.75세, K리그2 감독들의 평균 나이가 47.1세다. K리그2 감독들이 조금 더 젊은 편임을 알 수 있다.

◈ 유일한 외국인 사령탑, 전북 모라이스 감독

전북의 모라이스 감독은 포르투갈 국적으로 올시즌 22개 구단 가운데 유일한 외국인 감독이다. 전북의 창단 이래 첫 외국인 사령탑이기도 한 모라이스 감독은 부임 첫 해였던 지난 시즌 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다.

◈ 감독이 바뀌었거나, 새로 데뷔했거나

K리그1에서는 성남 김남일 감독을 포함해 인천 임완섭 감독, 대구 이병근 감독대행이 올해 새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이에 비해 K리그2는 변화가 더 많다. 전체 구단의 절반이 넘는 총 여섯 개 구단의 감독이 바뀌었다.

경남 설기현 감독, 대전 황선홍 감독,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 안산 김길식 감독, 제주 남기일 감독,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그 주인공이다.

이 가운데 프로 감독으로 첫 발을 내딛는 이들은 K리그1에서는 김남일 감독이 유일하며, K리그2에서는 설기현, 정정용, 김길식, 김도균 감독이 해당된다.

◈ 가장 오래 팀을 맡은 서울 최용수 감독

반대로 현 소속팀에서 가장 오래 팀을 맡은 지도자는 단연 서울의 최용수 감독이다.

처음 감독대행을 맡았던 2011시즌부터 2016시즌 중반까지, 그리고 다시 서울로 복귀한 2018시즌부터 올해까지 도합 아홉시즌 째 서울의 사령탑을 맡고 있다.

서울을 지휘하는 동안 리그 우승, AFC 챔피언스리그 준우승, FA컵 우승 등을 경험해온 베테랑 최용수 감독이 올해는 어떤 축구를 보여줄지 기대할 만하다.

◈ 돌고돌아 다시 만나는 사제지간

올 시즌 흥미로운 점이 또 있다. 바로 K리그 감독들과 옛 제자들의 만남으로 스토리도 다양하다.

강원 김병수 감독은 김승대, 임채민, 이병욱, 서민우 등 영남대 시절 제자들을 4명이나 품에 안았다.

연령별 지도자를 차근차근 거치며 지난해 U-20 월드컵 준우승의 쾌거를 달성한 정정용 감독 역시 연령별 대표팀에서 가르쳤던 제자들을 다시 만났다.

대표적으로 김학범호 캡틴 이상민과 같은 팀 막내 김태현이 있다.

이 외에도 광주와 성남을 모두 승격시킨 경험이 있는 남기일 감독 역시 옛 제자들을 불러 모았다.

광주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정조국과 윤보상을, 성남에서 제자였던 공민현, 박원재, 김재봉, 이은범을, 또 두 팀에서 모두 연이 닿았던 조성준 등을 영입하며 올해도 자신의 축구 색깔을 드러낼 준비를 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올해 프로 무대에 첫 도전장을 내미는 경남 설기현 감독 역시 성균관대 제자 김호수, 김영한, 김규표 등을 나란히 영입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