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중국인 유학생 176명 격리 해제
천안시, 중국인 유학생 176명 격리 해제
  • 송문용 기자
  • 승인 2020.03.16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타국적 학생 발열 여부 확인 중
지난 12일 기숙사에서 격리 해제된 중국인 유학생들./백석대 제공
지난 12일 기숙사에서 격리 해제된 중국인 유학생들./백석대 제공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천안시는 코로나19 관련 집중 관리를 받았던 대학교 중국인 유학생중 176명이 관리 해제됐다고 16일 밝혔다.

지난달 20일부터 입국한 중국인 유학생들은 보호 방침에 따라 캠퍼스 내 학생생활관 또는 자가에서 2주간 생활해왔다. 격리 기간이 남은 46명은 이번 달 29일까지 2주간의 격리 기간이 끝나는 대로 순차적 관리 해제될 예정이다.

학교별로는 ▶백석(문화)대 47명 ▶호서대(천안캠퍼스) 39명 ▶상명대 37명 ▶남서울대 34명 ▶단국대 12명 ▶한국기술교육대 5명 ▶공주대와 나사렛대는 각 1명씩 이다.

그동안 천안시는 각 대학과 24시간 핫라인을 구축해 긴밀하게 '코로나19'에 대응해 오고 있다.

또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기타 국적 유학생 관리에 대해서도 대학과 자료를 공유하며, 1주일간 1일 1회 발열 여부를 체크하고, 마스크 착용 의무 및 외출 자제 등을 당부했다.

심해용 교육청소년과장은 "2주간 불편한 생활을 견뎌준 학생들과 이들을 전심전력으로 관리해 준 교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각 대학들과 외국 유학생 관리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협력관계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각 대학은 3월 16일 개강일부터 2주~4주 동안 재택 온라인 강의를 진행하며, 학생들에게 전원 등교 금지령을 내린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