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파일 사건 본질 호도말라"
"X파일 사건 본질 호도말라"
  • 서인석 기자
  • 승인 2005.08.04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자협회, 검찰 수사 관련 성명
한국기자협회는 검찰의 '안기부 X 파일' 사건과 관련, 이 사건의 본질을 호도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기협은 4일 성명을 통해 “검찰은 이 사건이 세상에 알려질 수 있도록 기자로서의 임무를 수행한 MBC 이상호 기자를 소환하는 것이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등을 염두에 둔 것다”며 “그러나 이는 언론자유의 심각한 침해라 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이 사건수사를 주목하고 있는 국민적 정서와도 맞지 않는 부분이다”고 강조했다.

기협은 이어 “녹취테이프의 유통 과정파악이 사안의 본질이 아니며 검은 커넥션이 압축적으로 들어있는 도청내용과 도청행위가 검찰이 추적하고 밝혀야할 급선무”라며 “이번 사안은 공익 차원의 문제제기이며 이상호 기자는 탐사저널리즘의 전형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기협은 이에 따라 “지금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정부기관의 불법도청 내막과 정.관.언,기업의 유착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진실파악”이라며 “수사관행과 형식논리를 뛰어넘어 진실을 캐는 검찰의 시대적 용기를 보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