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코로나19 극복 위해 임원 급여 30% 반납
철도공단, 코로나19 극복 위해 임원 급여 30% 반납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0.03.2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철도공단 임직원들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위기상황을 함께 극복하고자 급여를 반납해 취약계층을 지원한다.

25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에 따르면 4개월간 이사장 및 상임이사 이상 임원 8명은 월 급여의 30%, 본사 실(단)장·지역본부장은 10%, 처장은 5%를 반납한다.

공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임금 반납액 약1억4천만원을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상반기 예산 조기집행, 국유재산 사용료 감면, 화훼농가 살리기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동참할 예정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엄중한 상황을 인식하고 범정부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임금을 반납하기로 했다"며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상인 및 취약계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