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광역·기초단체장 평균 재산 10억8천983만원
충북 광역·기초단체장 평균 재산 10억8천983만원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3.26 0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27억3천499만원 최고…이시종 지사 12억3천473만원

[특별취재팀 장병갑 기자] 충북 도내 광역·기초자치단체장이 보유한 평균 재산이 10억8천여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단체장은 김재종 옥천군수로 27억3천499만원을 신고했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고한 '2020년도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에 따르면 충북 광역·기초단체장 12명의 평균 재산은 10억8천983만원이다.

도내 자치단체장 중 최고 재력가는 김재종 옥천군수로 27억3천499만원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 21억8천905만원보다 5억4천593만원이 증가한 것이다.

이어 박세복 영동군수가 17억5천883만원, 송기섭 진천군수는 14억2천267만원, 한범덕 청주시장은 12억4천774만원을 각각 신고, 10억원을 넘겼다.

반면 나머지 기초단체장들은 10억원을 넘지 못했다.

조길형 충주시장 9억2천93만원, 류한우 단양군수 9억455만원, 조병옥 음성군수 8억7천338만원, 홍성열 증평군수 7억9천304만원, 이차영 괴산군수 5억8천422만원, 이상천 제천시장 3억4천427만원, 정상혁 보은군수 2억5천867만원 등이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12억3천473만원을 신고해 지난해보다 2억8천399만원 감소했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14억4천73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교육감 중 강은희 대구교육감의 24억1천762만원에 이어 두 번째다.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은 4억7천691만원을 신고했다.

한편 충북도의원 중 최고 재력가는 박상돈 의원(청주8)으로 39억9천570만원을 신고했다.

이어 서동학 의원(충주2) 26억3천90만원, 이수완 의원(진천2) 25억9천959만원, 이상욱 의원(청주11) 12억9천234만원, 박성원 의원(제천1) 10억113만원 등이다.

반면 이상정 의원(음성1)은 -5억631만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