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천안을 출마 철회… 이정만으로 보수 단일화
박찬주 천안을 출마 철회… 이정만으로 보수 단일화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0.03.2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만 후보와 박찬주 후보가 후보단일화에 의견을 같이한 후 기자회견에서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 이정만 캠프 제공
이정만 후보와 박찬주 후보가 후보단일화에 의견을 같이한 후 기자회견에서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 이정만 캠프 제공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무소속 출마를 철회하고 미래통합당 이정만 후보에게 힘을 실어줬다. 실질적인 보수후보 단일화로 천안을 선거지형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이정만 미래통합당 천안을 후보와 무소속 박찬주 후보는 지난 25일 밤 이정만 캠프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래통합당 이정만 후보를 천안시을 지역 애국세력 단일후보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앞서 긴 시간 논의를 한 두 후보는 "4.15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저지하고, 무너져 내리는 대한민국을 살리며, 훼손된 법치주의를 회복하고, 특히 천안의 민주당 일색 정치지형을 끝장내는 기회여야 한다는 점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이어 "미래통합당 이정만 후보를 단일후보로 결정하고 박찬주 후보가 다시 미래통합당에 복당해 백의종군하는 마음으로 이정만 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뜻을 같이해 총선승리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천안을 지역에서 보수후보 분열은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심판하려는 시민들의 열망을 저버리는 것이라는 점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며, "보수후보가 분열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른 지역에서도 우리와 같은 통 큰 차원의 결단이 이루어져 총선승리의 발판이 마련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천안을은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후보, 미래통합당 이정만 후보, 정의당 박성필 후보, 민중당 이영남 후보 등으로 압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