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 청주지법원장 31억9천여만원 재산신고
이승훈 청주지법원장 31억9천여만원 재산신고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3.26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이승훈 청주지법원장은 31억9천316만4천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 18억7천352만4천원보다 무려 13억원 가량 늘어난 금액이다.

이는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2020년 재산변동현황 자료에 따른 것이다. 30억원이 넘는 이 법원장의 재산 대부분은 아파트·임야 등 부동산(24억4천만원)에 집중돼 있다.

이 법원장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 16억8천만원에 달하는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다. 배우자 명의로 대전 유성구에 2억3천만원의 건물도 갖고 있다. 3천900만원의 콘도 회원권도 배우자가 보유하고 있다. 고향인 충주에는 본인 명의의 임야 및 전·답 등이 있다.

김광태 대전고법원장은 32억7천930만6천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작년 30억1천996만8천원보다 2억5천만원 정도 증가했다. 김 법원장 본인과 배우자 이름으로 서울 강남구에 아파트(14억원)와 오피스텔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