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승일 충북경찰청장, 26억8천만원 재산 신고
노승일 충북경찰청장, 26억8천만원 재산 신고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3.2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노승일 충북경찰청장이 재산공개 대상인 치안감 이상 경찰 고위직 31명 중 최고액 신고자로 조사됐다.

26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의 공직자 재산공개 발표에 따르면 노 청장은 26억8천338만8천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노 청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17억6천만원의 토지와 건물을 재산총액으로 잡았다.

노 청장 고향인 충북 괴산을 비롯해 충주, 음성 등에 본인과 배우자 이름으로 1억원 가량의 대지와 임야, 전 등을 소유하고 있다. 노 청장 부부는 경기도 성남시에 아파트(9억6천만원) 및 상가(5억5천만원)도 갖고 있다.

최해영 대전경찰청장은 16억3천38만3천원(8천911만3천원 증가), 이명규 충남경찰청장은 10억6천920만6천원(4천861만원 증가), 박희용 세종경찰청장은 6억5천423만2천원(3천227만6천원 증가)의 재산을 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