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충북도교육감, 14억4천여만원 재산 신고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14억4천여만원 재산 신고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3.2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충청권 교육감들 재산 변동사항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17명의 전국 시·도교육감 중 두번째로 재산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 공직자 재산변동현황을 보면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14억4천750만5천원의 재산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 13억1천657만1천원보다 1억3천만원 가량 증가한 금액이다.

김 교육감의 재산총액이 증가한 이유는 배우자가 충북 청주시 서원구에 토지(도로 및 임야)를 매수했기 때문이다.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9억7천626만8천원(1억924만9천원 증가),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은 9억4천930만7천원(1억1천428만5천원 증가),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8억9천192만9천원(2억906만3천원 증가)의 재산을 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