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7억원 투입
청주시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7억원 투입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0.03.26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쌀·사과·딸기 가공 상품 개발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청주시가 올해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에 7억원을 투입한다.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은 지역 쌀, 사과, 딸기를 융·복합해 하나의 기능을 가진 가공 상품(라이스애플베리)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농가형 특산자원 융·복합 카페마켓 운영 ▶특산자원 융·복합 가공 상품화 ▶특산자원 소재화 가공상품 보급 ▶특산자원 융·복합 농상협력 상품홍보 4건이다.

시는 미원면의 동청주 살림영농조합을 비롯한 7곳을 사업장으로 선정했고, 4월부터 개발사업에 들어간다.

떡·빵류 가공상품은 공동브랜드인 '썸떡썸빵' 상표를 적용해 특화 상품으로 육성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