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차단 총력전
충주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차단 총력전
  • 박용성 기자
  • 승인 2020.03.27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원조사 TF팀신설·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설치
감염원조사 TF팀원이 구글 맵핑을 이용해 확진자 동선을 확인하고 있다. / 충주시 제공
감염원조사 TF팀원이 구글 맵핑을 이용해 확진자 동선을 확인하고 있다. / 충주시 제공

[중부매일 박용성 기자] 충주시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총력전에 돌입했다.

27일 시에 따르면 지역 내 확진자 감염경로 파악이 어렵고 역학적 관련성 없이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의 조짐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방역체계의 정비 및 강화에 나섰다.

시는 먼저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의 감염경로 역학조사 실시와 확진자 발생 시 신속·정확하게 이동 경로를 확인해 접촉자 확인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감염원조사 TF팀을 신설 운영한다.

감염원조사 TF팀은 보건소 과장급을 포함한 총 11명으로 구성해 TF팀의 권한과 신속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신설된 감염원조사 TF팀은 단장 1명, 역학조사관 4명, 역학전담간호사 2명, 전문행정요원 3명, 충주경찰서 지능팀 1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충주시에서 발생한 10명의 확진자와 신규 발생하는 확진자에 대해 이동 동선 및 CCTV 확인, 날짜별 동선 구글 맵핑, 관외 동선 파악 등 확진자 이동 경로와 접촉자를 면밀히 파악해 연관성을 찾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충주시보건소는 25일부터 드라이브 스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 충주시 제공
충주시보건소는 25일부터 드라이브 스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 충주시 제공

아울러 시민의 안전을 위해 의사의 진단에 따라 경미한 증상이 있는 시민들도 조속히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충주시보건소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해 지난 25일부터 확대 운영에 들어갔다.

드라이브 스루 검사는 검사 대상자가 확인과 문진, 진료와 같은 검체 채취와 안내문 배포 등 일련의 검사 과정을 대면접촉 없이 차량에 탑승한 채로 진행 가능한 검사 방식이다.

드라이브 스루를 이용할 경우 반드시 혼자 자차를 이용해야 하며 부득이하게 가족, 보호자 등과 동승하는 경우에는 선별진료소에서 한 명씩 내려 검사를 진행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모두 함께 예방수칙 준수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충실히 실천해야만 지역사회 감염을 원천 봉쇄할 수 있다"며 "시에서도 더욱 적극적으로 가능한 모든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코로나19 종식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