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추풍령중, 대구지역에 온정 나눔
영동 추풍령중, 대구지역에 온정 나눔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0.03.29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센터·노숙인급식시설 등에 식료품 기탁
추풍령중학교 학생, 학부모, 교사들이 27일 코로나19로 힘든 대구 시민들을 돕기 위해 쌀, 과일 등을 구입해 지역아동센터와 노숙인급식시설에 기부했다. / 추풍령중학교 제공
추풍령중학교 학생, 학부모, 교사들이 27일 코로나19로 힘든 대구 시민들을 돕기 위해 쌀, 과일 등을 구입해 지역아동센터와 노숙인급식시설에 기부했다. / 추풍령중학교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추풍령중학교(교장 임근수) 학생, 학부모, 교사들이 27일 코로나19로 힘든 대구 시민들을 돕기 위해 모금한 152만5천원으로 쌀, 과일 등을 구입해 지역아동센터와 노숙인급식시설에 기부했다.

이번 기부 활동은 지난 11일 추풍령중학교 교직원들이 긴급 모금해 코로나19 최전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대구 지역 의료진(간호사)에게 27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보내며 시작됐다.

학생, 학부모들이 기부 활동을 이어달리기로 하고,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긴급 모금 운동을 통해 총 152만5천원을 모아 대구 신나는효목지역아동센터와 요셉의집(노숙인급식시설)에 식료품 등을 전달했다.

특히 코로나 휴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충북 지역 급식 농가의 친환경 과일과 대구경북지역 농가의 쌀을 구입해 기부 물품을 준비하는 등, 어려움을 겪는 판매자와 도움이 필요한 대구 지역 주민들을 연결해 눈길을 끌었다.

염호운 학생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었는데, 다른 학생들과 함께할 수 있어 뿌듯했다"고 밝혔고 학부모 김상미 씨도 "코로나19로 가장 힘든 대구에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 물리적으로는 거리를 두더라도 따뜻한 마음만은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