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지역불균형' 인포그래픽 발간
충남연구원 '지역불균형' 인포그래픽 발간
  • 최현구 기자
  • 승인 2020.03.29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연구원 제공
충남연구원 제공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연구원(원장 윤황)은 '충남의 지역불균형은 어떻게 변화되고 있는가?' 인포그래픽을 발간했다.

이번 인포그래픽은 충남의 지역불균형 실태를 파악하고 이에 대응하는 정책과제를 도출하기 위해 제작됐다.

자료에 의하면 충남의 지역불균형은 최근 15년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불균형 지수는 0에 가까울수록 균등배분을 의미하고 0.4이상이면 불균형이 심각하다는 것을 뜻한다.

총 37항목 중 불균형지수가 0.4를 넘는 것은 2018년을 기준으로 20항목에 이르며 국회의원수(0.6963), 대학수(0.6867), 주민세합(0.6114), 공업지역면적(0.6082)순으로 불균형지수가 높았다.

이밖에도 보육시설수(0.5991), 의사수(0.5653), 취득세(0.5613), GRDP(0.5583), 15세 미만 인구(0.5514), 사업체 종사자수(0.5039), 인구수(0.4570) 등의 불균형지수가 높았다.

불균형 증감 비교 결과 하수도보급율(-0.1615)과 상수도보급율(-0.1321)은 지역불균형이 감소된 반면, 국회의원수(+0.4399), 20년 미만 주택수(+0.2881), 15세 미만 인구(+0.1233)등에서 지역불균형이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연구원 이관률 연구위원은 "기존 균형발전지표의 재검토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며 이밖에도 보육시설에 대한 지역균형 강화, 지방재정 균형제도의 도입, 정치적 균형 강화, 균형지표의 영역 확대 및 자료구축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