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기업 전망 '금융위기'때보다 더 나빠
충북 기업 전망 '금융위기'때보다 더 나빠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0.03.29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상의, 기업경기 전망지수 발표 … 내수위축·매출감소 큰 체감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충북도내 기업들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올해 2분기 경기전망을 최근 10년새 최악으로 평가했다.

29일 청주상공회의소에 따르면 '2020년 2/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는 전 분기 대비 12p 하락한 70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셈이다.

기업경기전망지수는 100 이상이면 전분기 대비 다음분기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은 것이며 100미만이면 그 반대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50)이 중소기업(72)보다 더 낮게 나타났으며, 형태별로는 내수기업(67)이 수출기업(86)보다 더 낮았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영활동 피해에 대해서 응답기업의 과반수 이상이 '피해가 있다(70.5%)'고 답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애로사항으로 '내수위축에 따른 매출감소(66.4%)<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작년 1분기 대비 올해 1분기 매출은 평균적으로 '약 19%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과거 대비 코로나19로 인한 산업현장의 피해가 98년 외환위기와 08년 금융위기 때와 비교해서 '유사하다'는 응답이 각각 36.9%, 44.9%로 많았으며, 과거 전염병 때보다는 '더 크다'는 응답도 70.6%로 많았다.

여기에 코로나19가 기업 및 사회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해 올해 고용 및 투자 실행에 대해 '계획대로 하겠다'는 응답이 각각 52.8%, 50.6%로 나타났으며, 우리 사회에 중장기적으로 미칠 수 있는 영향으로는 '사회적 불신 만연(56.0%)', '구조조정 등 중장기 이슈 매몰(52.2%)'등의 순(복수응답)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최소화와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과제로는 '금융·세제지원(72.0%)'이 가장 많았고 이어 '기업조사유예(36.6%)', '조업재개 위한 외교적 노력(31.1%)', '내수·관광 회복 위한 인센티브(29.3%)'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최상천 청주상공회의소 사업본부장은 "상승세로 시작했던 올해 경기전망지수가 1분기만에 하락 반전하며 최근 10년래 가장 낮은 전망치를 기록했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내수침체 우려와 함께 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수출둔화, 원자재조달애로 등 불확실성이 커져 경기전망을 더욱 어둡게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역대 유례없는 위기 상황을 맞아 산업계 피해가 전방위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정부는 어려움에 처한 기업을 위한 실효성 있는 피해지원대책과 함께 침체된 내수경기를 살리기 위한 특단의 조치를 과감하게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기업경기전망 조사는 지난 2일부터 13일까지 도매 33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