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별 4·15 총선 보조금 액수 살펴보니…
정당별 4·15 총선 보조금 액수 살펴보니…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3.30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120억·통합당 115억·민생당 79억·미래한국당 61억·정의당 27억 순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4·15 총선에 후보자를 낸 12개 정당이 선거보조금으로 440억 7천여만원을 받았다.

3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밝힌 정당별 선거보조금 액수를 보면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이 120억3천814만6천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래통합당 115억4천932만5천원, 민생당 79억7천965만8천원, 미래한국당 61억2천344만5천원, 정의당 27억8천302만7천원, 더불어시민당 24억4천937만8천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외 민중당은 9억6천849만1천원, 우리공화당은 5천442만2천원, 한국경제당은 3천425만7천원을 각각 수령했다.

국민의당, 친박신당, 열린민주당에도 각각 3천67만8천원씩 지급됐다.

선거보조금 총액은 지난 2016년 20대 국회의원 선거의 선거권자 총수에 올해 보조금 계상단가인 1천47원을 곱해 산정하며, 후보자를 추천한 정당에만 제공됐다.

선거보조금은 정치자금법에 따라 지급 당시 교섭단체를 구성한 정당에 총액의 50%를 균등하게 배분하고, 5석 이상 20석 미만의 의석을 가진 정당에는 총액의 5%씩을 준다.

의석이 없거나 5석 미만의 의석을 가진 정당 중에서도 최근 선거의 득표수 비율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한 정당에 대하여는 총액의 2%를 보조한다.

이런 기준에 따라 배분하고 남은 보조금의 절반은 각 정당에 의석수 비율대로 나눠 주고, 나머지 절반은 20개 국회의원선거의 득표수 비율에 따라 배분한다.

선관위는 이날 민주당에 장애인 추천보조금 2억5천여만원을, 국가혁명배당금당에 여성추천 보조금 8억4천여만원도 각각 지급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여성추천보조금은 정치자금법에 따라 전국지역구 총수의 30% 이상의 기준을 충족한 국가혁명배당금당(77명 추천)에만 지급됐고, 장애인추천보조금은 전국 지역구 총수의 1∼3% 기준을 충족한 민주당(3명 추천)에만 지급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