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 현장에서 80대 노인 구조한 진화대원 '화제'
산불 현장에서 80대 노인 구조한 진화대원 '화제'
  • 이병인 기자
  • 승인 2020.03.3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양군 비봉면 명노선씨
명노선 씨.
명노선 씨.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산불 현장에서 자신의 위험을 돌보지 않고 소중한 생명을 구한 산불진화대원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화마에 맞서 살신성인 정신을 발휘해 80대 노인의 생명을 구한 주인공은 청양군 비봉면 소속 산불진화대원 명노선(56세) 씨.

명 대원은 지난 3월 29일 오후 2시경 순찰을 돌며 감시활동을 벌이던 중 청양군 비봉면 장재리와 예산군 광시면 가덕리 사이 군계 상에서 발생한 산불을 목격하고 현장에 접근했다.

현장에 뛰어든 명 대원은 화상을 입고 쓰러진 채 신음하고 있는 노인을 발견, 번지는 불길 속에 뛰어 들어 노인을 들쳐 업고 현장 탈출에 성공했다.

명노선 대원은 "당시 어르신을 구해야 한다는 생각밖에 없어 뜨거움조차 느끼지 못했다"며 "소중한 생명을 구조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조된 노인은 119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산불은 발생 15분 만에 완전 진화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