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출자 SPC, 매그나칩 파운드리 사업 인수
SK하이닉스 출자 SPC, 매그나칩 파운드리 사업 인수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0.03.3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운드리·청주공장 5천300억 매입… 1천500여명 임직원 고용 승계
SK하이닉스 청주공장 전경 / 중부매일 DB
SK하이닉스 청주공장 전경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SK하이닉스 등이 출자한 특수목적회사(SPC)가 메그나칩반도체 파운드리 사업과 청주공장을 인수했다.

31일 매그나칩반도체에 따르면 국내 사모투자펀드운용사인 알케미스트캐피탈파트너스코리아와 크레디언파트너스가 설립한 특수목적회사에 이를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인수금액은 현금 미화 3억4천470만 달러와 고용승계 직원들의 퇴직충당금 등 총 4억3천500만 달러(한화 5천300억원)다.

인수자금 확보를 위한 매그너스 사모투자합자회사(PEF)에는 새마을금고중앙회와 SK하이닉스가 유한책임투자자(LP)로서 각각 50%+1주, 49.8%를 출자했다.

또한 파운드리 사업부 및 청주공장에서 근무하는 1천500명의 임직원의 고용은 인수기업으로 승계될 예정이다. 거래 종료까지는 4∼6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김영준 매그나칩 대표이사는 "파운드리 사업과 청주공장에 대한 전략적 평가를 면밀히 실시한 결과, 매그나칩 이사회와 경영진은 회사 매출의 40%를 차지하는 파운드리 사업을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는 기관에 매각하고, 나머지 60% 비중을 차지하며 약 5억달러 매출을 이루는 디스플레이 솔루션 사업과 전력 솔루션 사업에 집중하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라고 판단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이번 사업인수에 따라 SK하이닉스는 매그나칩반도체와 15년만에 다시 인연을 맺게 됐다.

앞서 매그나칩은 SK하이닉스(당시 하이닉스반도체)가 지난 2004년 10월 메모리 반도체 집중을 위해 비메모리 부문을 분리해 매각한 기업이다.

당시 경영난 타개를 위해 비메모리 부문인 파운드리 사업을 분할 매각했다.

그러나 수 년만에 이들이 또 다시 인연을 맺게 되면서 SK하이닉스로선 사업의 다각화를 노려볼 수 있게 됐다.

특히 SK하이닉스가 비메모리 사업 강화를 추진함에 있어 향후 SPC와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대해 SK하이닉스 관계자는 "8인치 파운드리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가운데 투자 자금의 부담을 최소화 하면서 성장 시장에서의 기회를 엿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