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코로나19 누적검사자 3천626명 기록
충주시, 코로나19 누적검사자 3천626명 기록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4.0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시보건소에서 드라이브스르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모습
충주시보건소에서 드라이브스르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모습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의 지역 내 코로나19 누적 진단검사자 건수가 지난 2일 현재 3천626명을 기록했다.

이는 충청북도 전체 검사 건수 1만1천557건의 31.3%에 달하는 것으로 충북도는 물론 전국 지자체 중에서도 적극적인 진단검사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시는 그동안 감염차단 강화와 환자의 조기 발견을 위해 신천지 신도의 자발적 검사를 유도하고 발열·기침·목아픔 등 경미한 증상인 경우에도 의사의 판단에 따라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검사 대상자 기준 대폭 확대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최근 해외 입국자 중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질병관리본부에서 통보된 해외입국자 외에도 지난달 1일 이후 미국·유럽 입국자와 지난달 16일부터 입국한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해서도 무료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예방수칙과 검사대상 기준 확대, 무료검진,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내용을 시민에게 신속하게 알리기 위해 대시민 호소문과 보도자료, 현수막, 충주톡, 블로그 등을 통해 대대적인 홍보에도 노력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충북 11개 지자체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청주시 12명, 충주시 12명, 괴산군 11명 순이다.

충주시 검사대비 확진 비율은 0.33%로 충북 평균 0.39%와 비슷하지만 발생건수는 인구 10만 명당 발생건수가 5.7명으로 충북도 평균 2.8명보다 2배 이상 높게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