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 여·야, 충북 지원 유세 '후끈' 전망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 여·야, 충북 지원 유세 '후끈' 전망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4.04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 vs 경제위기 책임론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4·15 총선의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을 거치면서 여야의 충북권 지원유세도 후끈 달아오를 전망이다.

4일 충북 정치권에 따르면 주말과 내주 초 각 당 지도부가 충북을 방문, 지원유세에 나선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전 국무총리)의 충북 방문이 논의되고 있다.

서울 종로구에 출마했지만 당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극복단장이기도 한 이 위원장은 지난 3일 민주당의 '험지'로 꼽히는 강원도를 방문해 춘천의 강원도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연 뒤 춘천 제일중앙시장을 찾아 코로나19로 인한 전통시장의 피해 실태를 직접 살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불안과 불편에 대해 아프도록 잘 알고 있다"며 "민주당과 정부는 긴밀히 협력하면서 코로나19의 조속한 극복과 국민이 갖고 계신 고통의 완화를 위해 진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충북방문에서도 코로나19 극복 메시지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4일 청주를 방문한다.

김 위원장은 이날 청주 흥덕구 정우택 후보 사무실에서 청주권 통합당 후보들과 현장회의를 가진 후 인근 가경터미널 시장을 들러 상인들과 지역주민들을 만날 계획이다.

그는 앞서 지난 3일 통합당 인천시당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지금 경기 상황을 볼 것 같으면, 어느 상인이 대통령 질문에 답하면서 '경기가 거지 같다'고 말했는데 거지 같을 뿐만 아니라 '깡통을 찰 지경'에 도달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청주에서도 문재인 정부의 경제실정을 지적할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오는 6일 청주를 방문해 충북 유일 후보인 청주 상당 선거구의 김종대 후보를 지원한다.

민주당과 함께 범여권인 정의당의 심 대표는 4일 전주에서 총선 유세를 펼치며 "코로나19 방역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맡겨주고, 민생 위기는 정의당에 맡겨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민생당은 아직 중앙당 차원의 지원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