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좌구산 휴양랜드 상춘객에 '사회적 거리두기' 지도
증평군, 좌구산 휴양랜드 상춘객에 '사회적 거리두기' 지도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0.04.05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군이 휴양공원사업소 직원 전체를 동원해 좌구산 주말 방문객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하고 보행 간격 2m를 유지토록 지도했다. / 증평군 제공
증평군이 휴양공원사업소 직원 전체를 동원해 좌구산 주말 방문객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하고 보행 간격 2m를 유지토록 지도했다. / 증평군 제공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증평군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4~5일 이틀간 좌구산 휴양랜드를 찾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벌였다.

좌구산휴양랜드는 지난 2월 25일부터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모든 시설의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그러나 최근 봄꽃이 만개하자 코로나19로 지친 상춘객들이 몰리고 있다.

지난 주말 방문객 수만 2천여 명에 달해 코로나19 확산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증평군의 고심은 깊어지고 있다.

이에 증평군은 휴양공원사업소 직원 전체를 동원해 주말동안 방문객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하고 보행 간격 2m를 유지토록 지도했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안내 현수막과 포스터도 곳곳에 내걸었다.

명상 구름다리, 바람소리길, 별천지공원, 삼기저수지 등 방문객들이 많이 찾는 시설을 중심으로 방역도 한층 더 강화했다.

김의응 증평군 휴양공원사업소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길어지면서 많은 분들께서 답답해하시는 것을 잘 알지만,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해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좌구산휴양랜드는 지난 2월 말 임시 휴관후 좀 더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시설점검과 환경정비를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