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2천500억 규모 철도역사 신축사업 발주
철도공단, 2천500억 규모 철도역사 신축사업 발주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0.04.05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선·포항~삼척·보성~임성리 등 3개 노선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서해선(홍성~송산), 포항~삼척, 보성~임성리 등 총 3개 노선, 24개 철도역사 신축을 위해 2천500억원 규모 신규사업을 발주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공사발주는 ▶서해안축 서해선 홍성~송산 노선 5개 역사 1천억원 ▶동해안축 포항~삼척 노선 13개 역사 1천70억원 ▶남해안축 임성리~보성 노선 6개 역사 430억원 규모로 각 노선별로 분할 발주해 많은 업체에 입찰참여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공단은 이번 발주에 기술력 및 가격을 종합평가해 낙찰자를 선정하는 '간이형 공사 종합심사낙찰제'를 적용할 계획이다. 저가입찰 방지 및 적정공사비 확보로 중소업체와의 상생협력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지역 주민들의 의견 및 특색을 반영한 명품 철도역사 신설로 여객 서비스 제고 및 지역 문화 발전에 기여하겠다"며 "사업비 조기집행을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