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코로나19 극복 비상경제 지원책 추진
청주시, 코로나19 극복 비상경제 지원책 추진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0.04.0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개 시책 2천960억원 규모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청주시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2천960억원을 들여 16개 지역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 비상경제 지원시책을 추진한다.

◇민생안정 지원

시는 민생안정을 위해 ▶아동양육 한시지원 ▶저소득층 한시생활 지원 ▶생활지원비 지원 ▶노인일자리사업 쿠폰 지원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 ▶긴급재난 지원 등을 추진한다.

이미 만 7세 미만의 아동양육 가정에는 아동 1인당 40만원의 포인트를 지급했다.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들이 활동비의 30%를 상품권으로 받으면 추가로 20%를 쿠폰으로도 지급하기로 했다.

긴급재난지원금도 중앙부처·시·도 관계자와 협의해 신속하게 지급할 방침이다. 지원금은 위축된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해 '청주페이'로 지원된다.

◇경영안정 지원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등을 위해서는 ▶중소기업 특별경영안정자금 ▶소상공인 육성자금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2차분) 등도 추진한다.

매출감소, 수출중단 등 경제적 피해를 겪은 중소기업에는 업체당 최대 5억원이 융자되고, 시는 이자 중 3%를 3년간 보전해 준다. 보다 많은 기업에 혜택이 돌아가도록 융자 규모도 100억원가량 확대할 계획이다.

영세 자영업자에게는 최대 5천만원을 융자하고, 이자 2%를 3년간 시가 보전하는 소상공인육성자금 사업도 한다.

소비 진작과 업계 영업유지를 위해 ▶청주페이 발행 확대 및 인센티브 상향 ▶택시 카드수수료 지원 ▶시내버스 운송사업 지원 ▶음식점 입식테이블 설치 지원도 한다.

청주페이는 발행규모를 900억원으로 확대해 인센티브도 한시적으로 10%로 늘려 소비 촉진을 유도한다.

이용객 급감으로 운영이 어려운 택시, 시내버스 등 운수업계에는 카드 수수료, 운영 지원금 등을 지급하며 외식업체에는 업체당 최대 50만원씩 총 540곳에 입식테이블 설치 지원사업도 한다.

◇비용 감면

고정비용 절감을 위해 ▶농기계 임대료 인하 ▶상·하수도 요금 감면 ▶첨단문화산업단지 임대료 감면도 병행한다.

농기계 임대료는 기존보다 50% 인하하고, 일반용 및 대중탕용 상·하수도 요금은 3개월간 30% 감면한다.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입주업체 67곳에 3개월간 임대료를 50% 감면하고, 공유재산 사용수익허가자나 대부자 등은 코로나로 영업을 하지 못할 경우 사용료를 일부 환급하거나 임차기간을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전례 없는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실행한다"며 "되도록 많은 분야에서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도록 다양한 비상경제 시책을 발굴·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