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록 전 해군제독, 정의당 김종대 후보 지원유세
이병록 전 해군제독, 정의당 김종대 후보 지원유세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4.06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에 입당한 첫 예비역 장성인 이병록 예비역 해군제독이 청주 상당선거구에 출마한 김종대 후보 지원유세에 나서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김종대후보실 제공
정의당에 입당한 첫 예비역 장성인 이병록 예비역 해군제독이 청주 상당선거구에 출마한 김종대 후보 지원유세에 나서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김종대후보실 제공

[특별취재팀 장병갑 기자]정의당에 입당한 첫 예비역 장성인 이병록 예비역 해군제독이 청주 상당선거구에 출마한 김종대 후보 지원유세에 나섰다.

이병록 전 제독은 지난 4일 청주를 방문해서 청주대교 앞 지원유세를 시작으로 6일까지 유세차량에 탑승해 청주 상당산성과 충북도청 앞 등 상당구 일원을 돌며 김종대 후보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이병록 전 제독은 "지금 우리나라는 외국의 값비싼 무기가 아니라 마스크가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있다"며 "정의당과 김종대 후보가 국민을 지켜줄 마스크와 같은 정당, 정치인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종대 후보는 20대 국회의원 활동을 통해 주변 국가들과 국익을 다투는 외교안보 정국에서 그저 국회의원 중 한 명이 아니라는 존재감을 보여줬다"며 "21대 국회에도 보내서 향후 우리나라 첫 문민 국방부장관으로 키워달라"고 호소했다.

김종대 후보는 "이병록 예비역 제독은 투철한 군인이었고, 전역 후에도 나라를 지키는 의병이 돼 활동하고 있는 국가와 결혼한 분"이라며 "함께 명량해전에 나섰다는 각오로 선거전에 임하겠다"는 강조했다.

해군사관학교 36기인 이병록 전 제독은 1982년 해군소위로 임관한 뒤 충남함 함장, 해군기초군사교육단장을 역임했으며 2013년 해군 준장으로 전역했다.

이후 NGO단체 '통일의병'을 만들었으며, 박원순 서울시장 안보자문위원을 맡기도 했다.

이병록 전 제독은 2019년 11월4일 "정의당의 부함장이 되어 진짜 안보를 지키겠다"며 정의당에 입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