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空約 아니냐" 충북 여야 후보간 '충돌'
"空約 아니냐" 충북 여야 후보간 '충돌'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4.06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 단양·충주·동남4군…설전·경고· 해명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4·15총선이 중반전에 돌입하면서 충북 선거구 곳곳에서 여야 후보 간 충돌이 격화되고 있다.

6일 제천·단양 선거구에서 국회 입성을 놓고 2년 만에 재대결하는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후보와 미래통합당 엄태영 후보가 대표 공약의 실현 가능성을 놓고 논쟁했다.

이날 제천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제21대 총선 제천·단양선거구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 후보는 엄 후보의 대표 공약 중 하나인 국가지정 관광단지 유치 프로젝트와 관련, "2005년 관광진흥법 개정으로 개념이 없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지정 관광단지는 (제주) 중문단지, (경주) 보문단지 2곳만 지정됐다. 관광단지 지정은 이제 시도지사 권한인데 자꾸 주장하니 답답하다"고 포문을 열었다.

엄 후보는 "이 후보는 관광특구 공약을 했는데 특구는 국가 차원의 예산 지원이 없어 사업 추진에 애로가 있다"며 "관광진흥법 52조에 따른 것인데 이 후보가 국가 지원 관광단지를 잘못 이해하는 것 같다"고 맞섰다.

두 후보는 엄 후보의 공약인 기업도시 조성, 재선에 도전하는 이 후보의 국비확보액, 충북선 고속화 사업의 제천역 배제 문제 등을 놓고서도 격론을 벌였다.

이날 충주에서는 민주당 김경욱 후보가 충주시청 남한강회의실에서 '이 후보의 4대 실정 보고'를 제목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 이종배 후보의 20대 총선 공약 중 국제 뷰티 의료관광 클러스터 및 반기문 브랜드 사업화 국제학교 유치,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충북본부 유치, 국립산양삼종자관리 센터 유치 등은 공염불이 됐다"며 이 후보 때리기에 나섰다.

그는 또 상급의료시설(3차 진료)은 '시민 달래기 정치쇼'라고 규정했다.

이 후보는 즉각 반박 자료를 내고 "지난달 30일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한 공명선거 서약을 한 지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마타도어격 회견을 했다"며 "근거 없는 비방, 명예훼손이 계속되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이 후보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충북본부 시범사업단이 출범해 작년까지 운영했고, 국립산양삼종자관리 센터는 건립 중이며 당뇨 바이오사업 관련해서는 2017년 7월 당뇨예방센터가 개소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작년 7월 충북대병원은 충주국가산단 입주 의향 협의서에 서명했으나 아직 의사수급 등 조건이 갖춰지지 않아 (분원 추진이) 지연되고 있다"며 "현안을 힘을 모아 해결할 생각은 하지 않고 정치 쟁점화하고 있다"고 일축했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이날 통합당 박덕흠 후보(보은·옥천·영동·괴산)를 겨냥해 지난 2일 지역주민이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박 후보의 '힘 있는 중진 3선 의원' 현수막 관련, "선관위는 단순 실수라고 판단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재선인 박 후보는 선거 현수막에 '3선 의원'이라는 허위사실을 기재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는 유권자의 판단을 흐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허위사실 공표는 엄연한 선거법 위반"이라며 "충북선관위는 보다 엄격하게 불법 선거운동을 단속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박 후보 측은 당시 "힘 있는 3선 의원은 지역 발전을 이끌 다선의원이 되겠다는 의미"라며 "선관위가 선거 벽보와 공보물에 이런 문구사용을 허용해 플래카드에도 같은 문구를 넣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