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온라인 개막
국립현대미술관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온라인 개막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0.04.07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관 이래 최초 서예 단독 기획전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코로나19 확산 예방 및 관람객 안전을 위해 휴관중인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이 유튜브 채널(youtube.com/MMCA Korea)을 통해 관객에게 온라인 전시를 제공한다.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는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이래 최초의 서예 단독 기획전이자 올해 첫 신규 전시인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이다.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은 한국 근현대 미술에서 서예가 담당하고 있는 역할과 의미가 무엇인지 모색하기 위한 전시이다. 전통시대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서(書)'가 근대 이후 선전과 국전을 거치며 현대성을 띤 서예로 다양하게 진입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해방 후 왕성한 활동을 펼쳤던 한국 근현대 서예가 1세대 12인의 작품을 비롯해 2000년대 전후 나타난 현대서예와 디자인서예 등 다양한 형태로 분화하는 서예의 양상을 종합적으로 살핀다. 특히, 서예와 다른 미술 장르와의 관계를 풀어내며 미술관에서 '서(書)'가 전시되는 의미를 전달한다. 서예, 전각, 회화, 조각, 도자, 미디어 아트, 인쇄매체 등 작품 300여 점, 자료 70여 점을 선보인다.

전시는 '서예를 그리다 그림을 쓰다', '글씨가 곧 그 사람이다: 한국 근현대 서예가 1세대들', '다시, 서예: 현대서예의 실험과 파격', '디자인을 입다 일상을 품다' 4개의 주제로 구성된다.

유튜브 학예사 전시투어는 전시를 기획한 배원정 학예연구사의 실감나는 설명과 생생한 전시장을 만날 수 있다.

1부 '서예를 그리다 그림을 쓰다'에서는 서예가 회화나 조각 등 다른 장르의 미술에 미친 영향들을 살펴봄으로써 미술관에서 '서(書)'를 조명하는 이유를 설명하고, 서예가 또 다른 형태의 미술임을 말하고자 한다.

2부 '글씨가 그 사람이다: 한국 근현대 서예가 1세대들'에서는 한국 근현대 서예가 1세대 12인의 작품을 중심으로 전통서예에서 변화된 근대 이후의 서예에 나타난 근대성과 전환점, 서예 문화의 변화 양상 등을 살펴본다.

3부 '다시, 서예: 현대서예의 실험과 파격'에서는 2부의 국전 1세대들에게서 서예 교육을 받았던 2세대들의 작품을 통해 그 다음 세대에서 일어난 현대서예의 새로운 창신과 실험을 살펴본다. 서예의 다양화와 개성화가 시작된 현대 서단에서 서예의 확장성과 예술성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다시, 서예'에 주목한다. 전문가 15인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의 세 가지 기준, '전통의 계승과 재해석', '서예의 창신과 파격', '한글서예의 예술화'에 따라 선정된 작가와 작품을 선보인다. 전통서예가 문장과 서예의 일체를 기본으로 하는 반면, 현대서예는 문장의 내용이나 문자의 가독성보다는 서예적 이미지에 집중함으로써 '읽는 서예'가 아닌 '보는 서예'로서의 기능을 더 중시한다. 이는 오늘날 현대미술의 흐름을 반영한 것으로 타 장르와 소통하고 융합하는 순수예술로서의 서예를 보여준다.

4부 '디자인을 입다 일상을 품다'는 디자인을 입은 서예의 다양한 확장 가능성을 보여주며 일상에서의 서예 문화, 현대 사회속의 문자에 주목한다. '손 글씨를 이용해 구현하는 감성적인 시각예술'로 최근 대중들에게까지 각인되며 일면 서예 영역의 확장이라 일컫는 캘리그래피(Calligraphy)와 가독성을 높이거나 보기 좋게 디자인한 문자를 일컫는 타이포그래피(typography)는 실용성과 예술성을 내포하며 상용되고 있다. 이러한 측면에서 선별된 작품들은 서예의 다양한 역할과 범주, 그리고 확장 가능성을 시사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 '미술관에 書-한국 근현대 서예전' . 배원정 학예사가 전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국립현대미술관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 '미술관에 書-한국 근현대 서예전' . 배원정 학예사가 전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영상을 관람하고 댓글을 남긴 유저들 중에서는 "과거에는 미처 깨닫지 못했던 한국인들의 서예문화의 긍지를 새삼 느끼고 있다", "서예가 지루하지 않았다", "영어 번역 자막을 넣어 한국 서예를 알려야 한다", "4부 디자인을 입다에서 기존에 활동하는 차세대 서예 컨템포러리 작가들 소개가 빠진점은 아쉽다" 등 다양한 의견을 남기기도 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서예 교과서를 만든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해 준비한 전시이다. 중국의 서법, 일본의 서도와 달리 예술성을 높게 평가한 한국의 서예가 본격적으로 재조명돼 문자예술의 풍요롭고 화려한 새로운 시대의 전개를 보여줄 것"이라며 "코로나19로 미술관 직접 방문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온라인 중계를 통해 만나는 서예전이 새로운 희망과 위로를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