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단 본격 가동
괴산군,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단 본격 가동
  • 서인석 기자
  • 승인 2020.04.07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7월까지 운영… 4명씩 3개반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충북 괴산군이 1차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을 본격 가동했다.

군은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 노동자 입국 제한으로 심각한 인력난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1차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을 오는 7월까지 4개월 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이는 기존 3개월간 운영해오던 것을 1개월 더 늘린 것이다.

군에 따르면 12명(4명씩 3개반)으로 꾸려진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은 일손을 요청한 농가에 바로 투입돼 인력난 해소와 생계 안정에 도움을 주는 역할을 맡는다.

긴급지원반 지원 대상은 ▶재난·재해·부상·질병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 ▶여성 농가 ▶75세 이상 고령 농가 ▶장애인 농가 등으로, 주로 취약계층이 해당한다.

긴급 지원이 필요한 농가는 가까운 읍·면사무소로 신청하면 되며, 농가 당 1년에 최대 40명까지 무료로 일손이 지원된다.

군 관계자는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은 농촌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운영되는 제도인 만큼 일손이 필요한 농가의 적극적인 관심과 신청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