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신재생에너지사업에 올해 396억원 투입
충북도, 신재생에너지사업에 올해 396억원 투입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0.04.0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 보급 확대로 에너지자립률 향상 기대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도는 7일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목표에 발맞춰 올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에 올해 총 396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일반·공동주택과 축산농가, 비영리시설, 학교 등 2천893개소에 태양광, 태양열,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를 설치 보급할 계획이다.

추진사업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2종이상) 지원사업 ▶태양광 주택 보급사업 ▶공동주택(아파트 옥상) 보급사업 ▶축산농가 축사지붕 보급사업 ▶비영리시설(복지, 종교시설 등) 보급사업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공공시설) 사업 ▶학교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사업 ▶주민참여형 마을태양광 보급사업 ▶영농형 태양광 보급 사업 등 9개다.

도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의 '2020년 신재생에너지융복합지원 공모사업'에 도내 8개 시군(청주, 충주, 제천, 보은, 진천, 괴산, 음성, 단양)이 선정돼 국비 122억원을 확보해 1천691개소에 태양광 8천229㎾, 태양열 2천297㎡, 지열 1천416㎾, 연료전지 60㎾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주택지원사업인 태양광 주택 보급사업은 50억원을 투입해 도내 1천가구에 태양광 3㎾씩 3천㎾를 보급한다. 건물지원사업인 축산농가 태양광 보급 사업은 축사지붕 등 유휴공간에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비 17억6천만원을 지원해 도내 50개소에 태양광 20㎾씩 1천㎾를 보급한다. 도지사 공약사업으로 추진하는 학교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사업은 공립 초·중·고교 건물 6개소 옥상에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비로 9억원을 투입해 태양광 50㎾씩 300㎾를 보급, 냉·난방을 해결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