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일본은 역사왜곡 교과서 검정결과 시정하라"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일본은 역사왜곡 교과서 검정결과 시정하라"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4.0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7일 "일본 정부는 역사 왜곡 교과서 검정 결과를 즉각 시정하라"고 촉구했다.

김 교육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일본이 내년 신학기부터 중학생들이 사용하는 사회과 교과서에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를 일본 영토로 주장하는 검정 교과서를 심의해 통과시켰다"며 이 같이 요구했다.

그러면서 "역사 왜곡을 반복하고 부끄러운 과거를 감추려고만 하는 아베 정권은 즉각 반성하고 시정하라"며 "일본 정부가 역사를 왜곡하지 않고, 객관적·사실적 교육을 하는 것이 미래세대에 대한 존중이자 전 세계의 신뢰를 얻는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이어 "'찾아가는 독도 체험 버스', '독도 교육주간 운영', '독도 UCC 경진대회' 등 독도 교육을 강화해 우리 학생들이 일본의 왜곡된 역사 주장을 반박하고 독도가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세계에 널리 알리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