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태양광 보급사업 '박차'… 설치비 85% 지원
대전시, 태양광 보급사업 '박차'… 설치비 85% 지원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4.0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대전시가 공동주택 미니태양광 보급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올해는 1천300세대에 7억7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에너지 취약지역인 아파트 경비실에도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용량은 가구당 325W급 이상으로 설치비 72만원 중 61만2천원(85%)이 지원되며 시민 자부담은 10만8천원(15%)이다.

사업 참여업체는 ㈜건양전력, ㈜대양이엔씨, ㈜지앤비쏠라, ㈜에스케이솔라에너지 등 4곳을 선정했다.

신청기간은 11월말까지이다. 자세한 사항은 각 구청으로 문의하면 된다.

더불어 시는 국가 직접사업인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 사업도 추가 지원한다.

단독주택 3㎾의 설치비(502만8천원) 중 국가에서 50%(251만4천원)를 지원하고, 준공후 시설용량에 따라 추가로 최대 100만원을 지원한다.

신청기간은 11월말까지이고, 선착순 200세대를 지원한다.

정대환 기반산업과장은 "공동주택과 단독주택에 미니태양광 및 주택지원사업을 확대해 이산화탄소를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