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윤갑근 후보 "긴급재정경제명령권 발동해야"
통합당 윤갑근 후보 "긴급재정경제명령권 발동해야"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4.09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갑근 후보
윤갑근 후보

[특별취재팀 장병갑 기자] 미래통합당 윤갑근 청주 상당선거구 국회의원 후보가 9일 대통령의 긴급재정경제명령권의 발동을 촉구했다.

윤갑근 후보는 이날 성명을 내고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집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명확한 법적 근거가 마련되지 않으면 국고손실을 초래하는 만큼 정부가 선제적으로 조치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무조건적인 지원정책에는 명확히 반대한다"며 "하지만 지금은 국가위기 상황인 만큼 즉각적인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폐업과 파산 직전에 내몰린 국민부터 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또 가계 대출의 만기를 1년까지 유예하고, 이자 또한 면제할 것을 요구했다.

이밖에 대학생과 대학원생의 학자금 대출 상환 유예 및 1년간 대출 이자 면제·연체자 지원 확대, 1학기 등록금 전액 반환 등을 제안했다.

윤 후보는 "총선을 앞두고 표만 의식하면서 아무런 준비 없이 국민들을 현혹하는 선심성 대책만 늘어놓는 문재인 정부는 반성해야 한다"며 "우리 국민들이, 청주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