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손학규 대표 충북에서 지원 유세 나서
민생당 손학규 대표 충북에서 지원 유세 나서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4.09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홍배·이창록 후보와 함께 "거대 양당이 정치·경제 망쳐"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청주육거리시장 앞에서 김홍배·이창록 후보와 함께 합동 유세를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김용수

[특별취재팀 장병갑 기자]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9일 충북에서 지원 유세에 나서며 지지를 호소했다.

손학규 위원장은 이날 청주 육거리시장 앞에서 김홍배(청주 상당)·이창록 후보(청주 서원)와 합동 유세를 펼치며 "위성 정당까지 만들어 계속 싸우기만 하는 1당과 2당이 아닌 제3지대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민생당 후보를 뽑아달라"고 강조했다.

손 위원장은 "촛불 민심을 져버리고 조국만을 붙들고 늘어지는 더불어민주당이나, 대통령 탄핵과 구속을 반성 못 하는 미래통합당이 대한민국 정치와 경제를 망치고 있다"며 거대 양당을 겨냥했다.

또 "이번 선거에서는 경제 정책에 실패한 문재인 정권을 엄중히 심판해야 한다"며 "그렇다고 경제 살리기에 아무것도 하지 않는 통합당에게 나라를 맡길 수 없다"고 비난했다.

손 위원장은 "중도·실용의 정당이 바로 민생당"이라며 "청주의 두 젊은 정치 신인들이 거대 양당의 틈새에서 민생경제활성화를 위해 고군분투를 벌이고 있는 만큼 4·15총선에서 젊은 신인정치 두 후보에게 힘을 실어 달라"고 김홍배·이창록 후보를 치켜세웠다.

손 위원장은 이날 청주 방문에 앞서 충주에서 민생당 최용수 후보를 격려하고 지원 유세를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