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고위험 집단시설 종사자 코로나19 검사 '전원 음성'
예산군, 고위험 집단시설 종사자 코로나19 검사 '전원 음성'
  • 최현구 기자
  • 승인 2020.04.23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예산군은 관내 고위험 집단시설 종사자에 대한 코로나19 선제예방 차원에서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보건소는 지난 16~21일까지 4일 동안 관내 요양시설, 정신요양시설, 장애인 생활·거주시설을 포함한 총 15개소를 방문해 315명의 종사자를 대상으로 전수 진단검사를 진행했으며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

군은 코로나19 초기부터 현재까지 요양시설 집단감염 예방을 위해 보건소와 읍·면 방역반을 편성해 지속적인 소독방역 활동을 실시하는 등 특별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관내 고위험 집단시설은 코호트 격리수준으로 병문안 및 외부인 접촉을 금지하고 종사자 개인위생체크를 철저히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수칙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집단시설은 노인 및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입소자가 많은 만큼 종사자들이 매개원이 되면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집단시설의 코호트 격리수준 독려와 방역활동 강화로 단 한명의 감염자 발생 없이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